12-06
더는 사람 때문에 힘들고 싶지 않아

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 >
https://smartstore.naver.com/hanzul/products/3735867447
거리를 두는 중입니다 >
https://smartstore.naver.com/hanzul/products/3778935413
오해하지 않는 연습, 오해받지 않을 권리>
https://smartstore.naver.com/hanzul/products/3708780491
살짝 떨어져 사는 연습 >
https://smartstore.naver.com/hanzul/products/3778899627

오늘도 참았습니다.
목까지 하고 싶은 말이 찼는데도,
결국 미소짓고 말았습니다.

내가 잘 참은 덕분에
좋은 분위기를 지켰습니다.

내가 만만해서인지
참아야 할 일이
다른 사람보다 유독 많습니다.

매번 적당한 반응과
그 사람과의 거리를 찾지 못해
눈물샘이 터져서 분위기를 망치거나
그 사람의 해명도 들을 기회조차 주지 않고
하루아침에 관계를 끊어버린 적도 많았습니다.

속이라도 후련하면 좋으련만,
자꾸만 관계를 되돌리고 싶은 생각이 들고
‘조금만 더 내 마음을 숨길걸.’ 하고
후회한 적도 많습니다.

관계를 맺고 유지하는 게
모두 힘들고 어려운 일이라는 건 알지만,
왜 유독 저에게만 더 힘들게 느껴질까요?

저처럼 비슷한 마음인 분 계신가요?

우리 마음 단단한 사람이
꼭 되기로 해요.

이제 정말
그 사람 때문에 내 마음이 다치면 안 되잖아요.